사회

서울시 '따릉이' 회원 3백만 돌파

박승철 입력 2021. 07. 26. 11: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반기 대여건수 전년동기 대비 30% 증가
평일·출퇴근 이용율 증가
서울시 공공자건거 '따릉이' 회원수가 30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시민 약 3명 중 1명이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따릉이 누적 회원수가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따릉이 대여건수는 1368만 4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 증가했다. 주말보다는 평일, 출·퇴근 시간대 이용비율이 더 높아 대중교통 이용 전·후 이동을 보완하는 '퍼스트-라스트 마일'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반면, 저녁 10시 이후 이용률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야간시간대 시민들의 이동이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도심의 경우 올해 5월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청계천 자전거도로가 개통한 이후 주변의 따릉이 대여소 이용률도 40% 이상 대폭 상승했다. 이처럼 따릉이 이용이 증가하면서 올 상반기 징수된 요금수입도 작년 상반기 대비 16.8% 증가했다.

서울시는 따릉이 이용 증가에 발맞춰 올 연말까지 3000대를 추가 도입해 총 4만 500대로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대여소도 500개소를 추가 설치해 3000개소를 운영한다. 이렇게 되면 상반기 이용건수 증가 추세를 고려할 때 연말엔 이용건수가 3000만 건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서울 전역에 설치된 가까운 대여소에서 간편하게 대여·반납할 수 있는 무인 자전거 대여 시스템이다.

서울시가 2010년 시범 사업으로 400대 규모를 도입한 이후 현재는 3만 7500대를 운영 중이다. 대여소는 지난해 말 2228개에서 올해 상반기 239개소 추가 설치해 현재 2467개소를 운영 중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따릉이 이용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이후 따릉이가 안전한 비대면 교통수단은 물론 생활교통수단으로서 시민들의 일상에 자리 잡고 있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자전거 이용은 탄소 배출을 저감시켜 대기오염을 예방하고, 시민들의 이동편의가 증진돼 교통기본권을 확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효과가 있다. 서울시는 시민들께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승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