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백신' 맞은 나라들 멘붕..접종률 50% 넘었는데 확진자 폭증

최서윤 기자 입력 2021. 06. 24. 08:20 수정 2021. 06. 24. 0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몽골과 바레인, 칠레 그리고 인도양의 작은 섬나라 세이셸 공화국은 전체 인구의 50~6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다.

세이셸 다음으로 인구 대비 백신 접종 비율이 높은 이스라엘도 화이자를 사용했는데, 인구 1000만 명당 신규 확진자 수가 약 4.95명으로 확연히 줄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백신 선도국' 몽골·바레인·칠레·세이셸 감염 재확산 비상
전문가 "시노팜·시노백 효과 의문"에도 中 90여개국 보급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자카르타의 대통령궁에서 중국 시노백사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몽골과 바레인, 칠레 그리고 인도양의 작은 섬나라 세이셸 공화국은 전체 인구의 50~6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다. 미국(45%)보다도 앞서는 속도다.

그러나 미국이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확진자 수가 확연히 감소한 반면, 이들 4개국의 확산세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24일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인구 330만 규모 몽골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0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인구 1900만 규모의 칠레도 지난 몇 달간 강력한 봉쇄정책으로 간신히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2000명대까지 떨어뜨렸다. 바레인과 세이셸은 인구가 각각 150만, 10만에 불과한데 신규 확진자 수는 모두 400명대를 기록 중이다.

세계적인 인구 대비 백신 접종 기록에도 이들 국가의 확진자 수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이유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이들 국가들이 모두 중국의 시노팜과 시노백 백신을 주로 접종한 점에 주목했다.

진동얀 홍콩대 바이러스학 교수는 "백신이 충분히 좋다면, 이런 패턴이 나타날리 없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할 책임은 중국 측에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확실히 어떤 이유로 이들 국가들이 높은 접종률에도 확진세를 잡지 못하는지 알지 못한다. 변이주의 출현과 섣부른 방역 규제 완화도 가능성으로 거론된다.

미국의 경우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하면서 6개월 사이에 감염율이 무려 94%까지 떨어졌다. 세이셸 다음으로 인구 대비 백신 접종 비율이 높은 이스라엘도 화이자를 사용했는데, 인구 1000만 명당 신규 확진자 수가 약 4.95명으로 확연히 줄었다. 세이셸의 인구 100만 명당 신규 확진자 수는 716명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중국 백신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몽골에서는 시노팜 2차 주사를 맞은 뒤 한 달 만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9일이나 입원 치료를 받은 환자(31세 남성)까지 나왔다.

문제는 중국이 '백신 외교'를 위해 90여 개국에 자국 백신을 보급해 왔다는 점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백신을 '글로벌 공공재'로 칭했고, 백신 외교를 팬데믹에서 벗어나 보다 영향력 있는 글로벌 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겼다.

밴더빌트 대학 감염병 국립재단 의학 책임자 윌리엄 샤프너는 "물론 중국 백신도 입원치료 비중을 상당 부분 낮춘 점은 있다"면서도 "중국 백신의 효능 자체가 감염이 지속될 수 있을 만큼 낮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NYT는 이 같은 효과성 관련 의문에 대해 시노백과 시노팜 측에 문의했지만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왼)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처음 중국이 백신 외교에 나섰을 때 수많은 개발도상국들이 적극적으로 시노백과 시노팜 백신을 도입했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효과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점차 서방 백신으로 눈을 돌리는 모습이다.

중국보다 한발 늦었지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주요 7개국(G7)과 함께 백신 10억 회분을 개도국에 공급하기로 하는 등 적극적인 백신 외교 주도권 탈환에 나섰다.

미 정치전문매체 악시오스는 NYT 보도를 인용, "이제 개도국들은 점점 더 중국 백신이 아닌 서방세계에 눈을 돌리고 있다"면서 "이들 국가가 중국 백신을 원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백신 외교의 주도권을 다시 쥐게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