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박지성 아내 김민지, 도 넘은 악플에 분노 "슬픔 증명하라는 거냐"[전문]

강효진 기자 입력 2021. 06. 09. 20:10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박지성(왼쪽)과 김민지. 출처ㅣ김민지 SNS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전 SBS 아나운서이자 전 축구선수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가 故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조문과 관련, 도 넘은 악플에 "슬픔을 증명하라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김민지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만두랑 커뮤니티를 통해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니다. 예전부터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다. 그 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며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없다. '진실을 요구한다'는 돌림노래 역시 대상을 바꿔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적었다.

김민지는 "세상엔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당연한 일이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란다"며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것이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라"고 분노했다.

덧붙여 그는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한다"며 "이 글도 곧 삭제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지난 7일 세상을 떠난 가운데, 국가대표 동료였던 박지성의 조문 여부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이 악성 댓글을 쏟아냈다. 박지성이 SNS를 하지 않기에 아내인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에 이같은 화풀이가 이어졌고 김민지가 입장을 밝힌 것.

한편 박지성 김민지 부부는 현재 영국에서 거주 중이다. 당장 귀국한다고 해도 14일의 자가격리를 거쳐야 해 장례식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김민지 커뮤니티 글 전문.

이런 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 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 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