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롯데제과, 카스타드 플라스틱 완충재 종이로 바꾼다

입력 2021. 04. 15. 10: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롯데제과가 카스타드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를 전량 종이로 바꾼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최근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카스타드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의 필요 여부와 완충제를 종이 등의 친환경 소재로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롯데제과는 카스타드 외에도 엄마손파이에 사용되는 완충재, 칸쵸와 씨리얼 컵제품에 쓰이는 플라스틱 용기도 종이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장재 개선 진행 ..연간 470t 이상 플라스틱 사용 ↓
롯데제과가 카스타드 완충재를 종이 재질로 바꾼다. [롯데제과 제공]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롯데제과가 카스타드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를 전량 종이로 바꾼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최근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카스타드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의 필요 여부와 완충제를 종이 등의 친환경 소재로 변경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롯데제과는 오는 9월 이전에 카스타드 대용량 제품에 쓰이는 플라스틱 완충재 생산을 전면 중단하고 모두 종이 소재 완충재로 대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생산 설비 도입에 나서기로 했다. 롯데제과는 이를 통해 연간 350t 이상의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최근 중요시되고 있는 환경 문제에 적극 대응하면서 제품 품질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카스타드 외에도 엄마손파이에 사용되는 완충재, 칸쵸와 씨리얼 컵제품에 쓰이는 플라스틱 용기도 종이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 역시 연내에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포장재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과자 패키지에 쓰이는 환경오염 물질인 유기용제, 잉크,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함이다. 지난해부터 빼빼로, 몽쉘 등에 유기용제 대신 에탄올 잉크 등 친환경 잉크를 사용하고 있다. 인쇄 도수도 줄였고 포장 디자인도 단순화했다.

롯데제과는 현재까지 친환경 포장을 통해 연간 약 470t의 유기용제 및 잉크 사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플라스틱 사용도 연간 470t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친환경 경영의 지속 실천과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바탕으로 2020년 ESG 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으며 ESG 경영의 모범 기업이 되고 있다”며 “향후 지속적인 친환경 포장 활동을 통해 환경 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