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당근'에 올라오는 '그림 그려드립니다'.."엉망이라 더 재미있다"

손민지 매니저 입력 2021. 01. 28. 0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MZ 세대 내에서 '놀이터'처럼 통용되고 있다.

━"심심해서 그림 그려드립니다"━당근마켓서 '매로우탕'이란 아이디로 활동 중인 A씨도 그중 한 명이다.

━'엉망진창' 결과물이 더 좋아━물론 이들이 그려 의뢰자에게 보내는 그림은 전문가의 솜씨가 느껴지는 '작품'은 아니었다.

대부분의 그림 의뢰자들은 익명의 누군가가 보내오는 그림의 품질보단 재치와 톡톡 튀는 매력을 더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이 MZ 세대 내에서 ‘놀이터’처럼 통용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콕’이 일상이 된 이들이 당근마켓을 소통의 창구로 활용해서다.

당근마켓 로고 / 사진제공=당근마켓
이들은 앱 내에서 취미활동 통해 익명의 사용자들과 소통한다. 주로 그림을 그려주겠다는 등의 게시글을 올린 뒤, 이를 요청하는 이들에게 큰 대가 없이 그림을 선사하는 보람을 얻는다.
“심심해서 그림 그려드립니다”
당근마켓서 ‘매로우탕’이란 아이디로 활동 중인 A씨도 그중 한 명이다. 이제 막 고등학생이 된 그는 지난 24일 “심심하다”며 200원을 내면 그림을 그려주겠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사진= 아이디 '매로우탕'의 그림 /사진제공= 손민지 매니저

A씨는 “다른 사람들이 비슷한 글을 올리는 것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어 게시해봤다”고 답했다. 실제 A씨가 사는 지역 내 중고거래 게시판에는 ‘반려견 그려주기’와 같은 게시글들을 다수 확인할 수 있었다.

대학생 B씨도 마찬가지였다. 당근마켓서 ‘뿌까’로 활동 중인 그는 “당근마켓서 안 입는 후드티를 팔던 중, 심심풀이 삼아 무료로 그림을 그려준다는 글을 보고 ‘이거네’ 싶어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뢰자가 음식 사진을 보내주면, 해당 사진을 100원에 그림으로 바꿔주는 활동을 하고 있다.

B씨는 “방학인데 거리두기 조치 때문에 대외활동도 없고, 친구들과 맛집서 ‘먹방’도 참고있다”며 “익명의 누군가에게 그림을 그려주는 재미와 그걸 받은 사람의 즐거워하는 반응을 보는 재미가 있다”고 했다.
‘엉망진창’ 결과물이 더 좋아
물론 이들이 그려 의뢰자에게 보내는 그림은 전문가의 솜씨가 느껴지는 ‘작품’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들에게 그림을 요청하는 이들은 “그래서 더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그림 의뢰자들은 익명의 누군가가 보내오는 그림의 품질보단 재치와 톡톡 튀는 매력을 더 강조했다. 즉 MZ세대에서 선호하는 ‘B급’, ‘병맛’ 코드를 활용할 줄 아는 게 당근마켓에선 더 인기가 많다는 것이다.

자신의 반려견 그림을 요청한 적이 있다는 C씨는 “작품의 퀄리티와 예술성을 기대하는 게 아니다”라며 “오히려 엉망진창으로 그려주는 게 훨씬 웃기고 재밌다”고 말했다.

그는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은 넘쳐나지만, 유머스럽게 그리는 사람은 찾기 힘들다”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떠도는 개그감 충만한 ‘밈(meme)’같은 그림을 받고 싶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민지 매니저 handmin72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