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활로는 '온라인' 뿐..유통업계 '랜선 마케팅' 총력

최승근 입력 2021. 01. 17. 0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유통업계의 온라인화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 채널부터 뷰티, 헬스케어 브랜드까지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며 '랜선 마케팅'에 총력을 쏟는 추세다.

이에 온라인몰 강화뿐만 아니라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I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장을 그대로 옮겨놓은 VR 시스템부터 가전 미리 배치해보는 AR 서비스까지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유통업계의 온라인화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 채널부터 뷰티, 헬스케어 브랜드까지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며 ‘랜선 마케팅’에 총력을 쏟는 추세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역대 최고치인 15조631억원을 기록했다. 2001년 통계 작성 이후 15조원대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업계에선 언택트 트렌드에 따른 온라인 쇼핑 문화가 단기 이슈에 그치지 않고 중장기적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온라인몰 강화뿐만 아니라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I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뉴스킨 코리아, 제품 가상 체험·구매·상담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VR 라이브 센터’ 오픈


뉴스킨 코리아는 지난 11일 뉴스킨의 제품을 가상 체험하고 구매, 상담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VR 라이브 센터’를 오픈했다.


‘VR 라이브 센터’는 뉴스킨의 전 제품을 경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쇼핑 공간 ‘뉴스킨 라이브 센터’의 서비스를 온라인에서도 즐길 수 있는 시스템이다.


뉴스킨 코리아의 ‘VR 라이브 센터’ 실행 화면.ⓒ뉴스킨 코리아

‘VR 라이브 센터’에선 제품을 구경한 뒤 구매까지 할 수 있는 ‘디지털 제품 체험’과 반품, 교환, A/S, 체형상담 등 오프라인 전문 상담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원격 화상 상담’이 가능하다. 또한, 비대면 소통을 위한 온라인 줌 미팅 플랫폼으로 어떠한 비즈니스 트레이닝도 지원 가능한 라이브 스튜디오 대관 예약이 제공된다.


뉴스킨은 향후 스마트 뷰티 렌탈, 제품 시연, 원격 화상을 통한 피부 상담 등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하며 VR 라이브 센터를 꾸준히 성장시킬 예정이다.


코오롱FnC 럭키마르쉐, VR 마켓 ‘럭키 고 스마일 마켓’ 선보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는 유니섹스 영 캐주얼 브랜드 ‘럭키마르쉐’는 가상현실을 접목한 VR 마켓 ‘럭키 고 스마일 마켓(LUCKY GO SMILE MARKET)’을 열었다.


‘럭키 고 스마일 마켓’은 360도 VR을 활용해 스타필드 코엑스몰점에 위치한 럭키마르쉐 매장을 그대로 구현했다. 3D 이미지 제작 카메라 및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의 매타포트(Matterport) 사의 서비스를 이용해 360도 회전되는 VR 화면 속에 매장의 세세한 부분까지 그대로 표현했다.


코오롱몰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매장에 가지 않아도 럭키마르쉐의 옷을 체험해보고 편리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롯데하이마트, 가전 미리 배치해보는 ‘AR 서비스’ 도입


롯데하이마트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전제품을 미리 배치해보고 구매할 수 있는 ‘AR 배치 체험 서비스’를 도입했다.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서비스'란 가상으로 구현한 가전제품 이미지를 현실 배경에 결합시켜, 가전제품을 배치한 모습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서비스다.


가전제품 실제 규격을 측정해 3D로 구현한 가상 이미지를 360도 회전하며 살펴볼 수 있다. 화면을 터치해 간편하게 제품을 배치·이동·확대해볼 수도 있다.

데일리안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