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팬톤 '2021년 올해의 색상' 발표..노란색과 회색 계열

송현서 입력 2020. 12. 10. 16: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2021년 한 해의 트렌드를 이끌어 갈 '올해의 색상'을 발표했다.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색상은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 색상 번호 17-5104)와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 13-0647) 총 두 가지다.

팬톤 측은 2021년 올해의 색상을 선정할 때, 본래 얼티미트 그레이를 선정했다가 차후 일루미네이팅 색상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공개한 2021년 올해의 색상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공개한 2021년 올해의 색상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2021년 한 해의 트렌드를 이끌어 갈 ‘올해의 색상’을 발표했다.

팬톤이 발표한 올해의 색상은 얼티미트 그레이(Ultimate Gray, 색상 번호 17-5104)와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 13-0647) 총 두 가지다.

얼티미트 그레이는 견고함과 신뢰함을 상징하며, 동시에 해변의 자갈 색상과 비슷한 만큼 평온함과 안정감을 나타낸다. 일루미네이팅은 밝은 노란색으로, 생기 넘치는 태양의 빛이 스며든 색상이라고 팬톤은 설명했다.

로리 프레스맨 팬톤 부사장은 2021년 올해의 색상과 관련해 “두 생상은 회복과 재창조, 탄력성과 낙관주의, 희망과 긍정을 모두 뜻하는 조합”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공개한 2020년 올해의 색상 클래식 블루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인 팬톤이 공개한 2021년 올해의 색상 얼티미트 그레이, 일루미네이팅

팬톤은 2020년에 클래식 블루, 2019년에 리빙 코랄, 2018년에는 울트라 바이올렛을 올해의 색상으로 선정했었다. 일반적으로는 한 가지 색상만 선정하지만, 종종 두 가지 색을 선정하기도 한다. 2016년에도 로드 쿼츠와 세레니티 두 색상을 뽑은 바 있다.

팬톤 측은 2021년 올해의 색상을 선정할 때, 본래 얼티미트 그레이를 선정했다가 차후 일루미네이팅 색상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팬톤은 공식 자료를 통해 “두 개의 독립적인 색상은 서로 다른 요소가 결합해 희망의 메시지를 표현한다”면서 “두 가지 색상은 사람 사이의 연대의 중요성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NN은 “지난 20년 동안 푸른 색조가 ‘올해의 색상’으로 선정된 적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낙관적인 이미지를 가진 노란 색조가 선택된 것은 전 세계가 경제위기에 처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없었다”면서 “팬톤은 세계적 경기 침체가 있었던 2008년 말, 2009년 올해의 색상으로 활기찬 느낌의 ‘미모사’를 선정한 바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21년 트렌드를 이끌 올해의 색상이 공개되자, 국내에서는 예상치 못한 반응이 나왔다. 회색빛의 얼티미트 그레이와 노란빛의 일루미네이팅의 조합이 이마트 로고, 또는 이마트 브랜드인 노브랜드 등을 연상케 한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