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수 재량 아니면 무대책?"..기말고사 앞둔 대학생들 분통

엄윤주 입력 2020. 12. 01. 05:31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대학들 대부분 다음 주부터 2학기 기말고사를 치르는데요.

시험 방식을 교수 재량에 맡기거나, 전면 비대면 방침을 정했다 해도 부정행위 방지책은 없는 대학이 대부분입니다.

학생들은 학교 측이 무대책이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18일 기숙사에 머물던 학생이 확진 받은 홍익대학교.

학내 커뮤니티에는 다음 주 시작되는 기말고사가 대면인지 비대면인지 묻는 글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학교 측이 시험 방식을 교수 판단에 맡겨 수업마다 제각각인 탓입니다.

[신현범 / 홍익대학교 4학년 : 일단 빨리 공지를 알려주길 바라고 있고, 대부분 비대면을 원하는 것 같아요. 걸리면 주변 사람들도 위험해지니까 안전을 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뒤 건물 전체를 폐쇄했던 서강대 역시 2학기 기말시험을 교수 재량에 맡겼습니다.

대면 시험이 불가피한 강의도 있어 이렇게 결정했다는 게 대학 측의 설명입니다.

[서강대학교 관계자 : 교수님께서 수업의 특성이나 그런 부분을 더 잘 아실 수 있을 거고 학생과의 소통이나 그런 부분을 통해서 조정할 수 있는 부분이니까. 학교들이 다들 비슷한 결과로 가는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거든요.]

하지만 학생들은 감염 우려 속에서 대책 없이 대면 시험을 치르게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서형 / 서강대학교 1학년 : 학생들 간의 접촉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그런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아예 안 나올 거라고 보장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서 일단 그 점이 제일 걱정됩니다.]

소속 학생만 무려 25명이 확진된 연세대는 수업뿐 아니라 기말고사도 모두 비대면으로 치르기로 했는데, 그렇다고 해서 논란이 없는 건 아닙니다.

1학기 때 문제가 됐던 부정행위가 또 생겨나지 않을까 우려가 큰 겁니다.

[김예서 / 연세대학교 2학년 : 비대면으로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저희가 카메라를 주로 켜고 시험을 진행하는데 이거에 있어서 조금 더 엄격하게 카메라 여러 개를 켠다든가 혹은 마이크를 켜서 부정행위를 미리 방지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학교 측은 부정행위 적발 시 징계하겠다고 경고하는 것 외에 뚜렷한 예방책은 없다는 입장.

[연세대학교 관계자 : 만약 (부정행위를) 할 경우에는 0점 처리 된다든가 징계가 된다는 그런 패널티가 있다는 것을 계속 강조하는 것 말고는 예방 방법이 없다 보니까.]

학생들은 지난 1학기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로 홍역을 치러놓고도 무대책이라며 불만을 터뜨립니다.

[이주원 / 서강대학교 1학년 : 제가 생각하기엔 그런 방안들로 부정행위를 못 막을 거로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교수님마다 비대면으로 하면 절대 평가로 바꾸시는 교수님도 있고.]

수준 낮은 온라인 강의에다 등록금 환불 문제까지, 한바탕 논란에 휩싸였던 대학들,

2학기에도 제대로 시험을 치를 대안조차 마련해두지 않았다는 비난이 또 일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