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울산큰애기', 울산 대표 캐릭터로 성장

최수상 입력 2020. 11. 24. 15: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산시와 울산 중구가 울산큰애기 공동 홍보・활용키로 협약했다.

울산시는 24일 오후 3시 시청 햇빛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박태완 중구청장, 울산 중구 관광캐릭터인 '울산큰애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홍보.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축제, 콘텐츠 제작 등에 울산큰애기를 활용하고, 중구는 울산큰애기 사업 추진상황 및 계획을 공유하고, 캐릭터 이미지, 캐릭터 액터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울산시 - 울산 중구  공동 홍보․활용 협약
울산 중구청 '울산큰애기'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울산시와 울산 중구가 울산큰애기 공동 홍보・활용키로 협약했다.

울산시는 24일 오후 3시 시청 햇빛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박태완 중구청장, 울산 중구 관광캐릭터인 ‘울산큰애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홍보.활용 협약식을 가졌다.

또 이 자리에서 송철호 시장은 울산의 멋과 아름다움을 더 널리 알려달라는 취지로 울산큰애기에게 특별 임용장을 수여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전국적인 인지도를 가진 울산큰애기 캐릭터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지역 브랜드 가치 향상과 함께 관광산업에 활기를 불어 넣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뜻을 모았다.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축제, 콘텐츠 제작 등에 울산큰애기를 활용하고, 중구는 울산큰애기 사업 추진상황 및 계획을 공유하고, 캐릭터 이미지, 캐릭터 액터 등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양 기관은 도시브랜드 가치창출을 위한 상호 업무지원 및 정보제공에도 협력키로 했다.

송철호 시장은 “공공 캐릭터는 온・오프라인에서 정책 등을 친근하게 알릴뿐만 아니라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등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콘텐츠인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마케팅을 통해 지역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24일 오후 3시 시청 햇빛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박태완 중구청장, 울산 중구 관광캐릭터인 ‘울산큰애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홍보.활용 협약식이 열렸다.

박태완 구청장은 “울산시에서 오늘 협약식을 추진해 주셔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울산큰애기가 중구에서 머물지 않고 울산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전국적인 인지도를 넓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큰애기는 울산 중구에서 지난 2016년도 문화관광형 캐릭터로 개발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지역・공공 캐릭터 대회에서 2018년 우수상(3위), 2019년 대상(1위)을 수상하는 등 경쟁력 있는 캐릭터로 거듭나고 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