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민초단' 잡자.. 아이스크림은 기본, 치킨까지 민트초코

김무연 입력 2020. 11. 09. 05: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부 마니아들만 찾던 '민트초코'가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아이스크림을 비롯해 커피, 케이크는 물론 양념 치킨 소스까지 민트초코맛 제품이 등장했다.

한국에 민트초코를 알리는데 큰 기여를 한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배스킨라빈스'의 경우 민트초초맛은 지난 9월 기준 판매량 3위를, 10월 기준 4위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니아 음식이던 민트초코, 최근 수요 증가세
인터넷상 '민초단'과 '반민초단' 갈등에 호기심 증폭
배민상회, 민트초코 치킨소스 판매하기도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일부 마니아들만 찾던 ‘민트초코’가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아이스크림을 비롯해 커피, 케이크는 물론 양념 치킨 소스까지 민트초코맛 제품이 등장했다. 민트초코를 즐기는 ‘민초단’을 겨낭한 것 외에도 민트초코 상품을 두고 일어나는 인터넷상의 갑론을박에 호기심을 갖는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이다.

배스킨라빈스 민트초코맛(사진=배스킨라빈스 공식 홈페이지)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민트초코를 찾는 손님이 늘어나는 추세다. 민트초코를 더이상 마니아들만 찾는 ‘괴식’으로 보긴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국에 민트초코를 알리는데 큰 기여를 한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배스킨라빈스’의 경우 민트초초맛은 지난 9월 기준 판매량 3위를, 10월 기준 4위를 기록했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민트초코 맛은 대부분 매장에서 다루고 있는 기본 맛 중 하나이자 배스킨라빈스의 스테디셀러”라면서 “판매량 기준으로도 항상 상위권에 포진해 있으며, 민트초코 마니아 뿐 아니라 일반 고객들도 즐겨 찾는다”라고 설명했다.

민트초코 열풍에 식품기업들은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민트초코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 공차코리아는 지난 7월 ‘민트 초코칩 밀크티+펄’, ‘민트 쿠키 스무디’ 등 2종을 선뵀다. 롯데푸드도 민트 향과 초코칩을 조합한 ‘라베스트 민트초코콘’과 ‘라베스트 민트초코바’를 판매하고 있다.

애슐리에서 진행 중인 ‘갈릭&민트초코 페스티벌’ 관련 이미지(사진=애슐리 공식 홈페이지)
외식 업계에서도 발 빠르게 민트초코를 메뉴에 반영하고 있다. 이랜드그룹에서 운영하는 애슐리 W와 애슐리 퀸즈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약 2주간 ‘갈릭&민트초코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이 기간 중 민트초코케이크, 수제 민트초콜릿, 민트크림와플, 민트홀릭라떼 등 다양한 민트초코 관련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랜드 관계자는 “민트초코는 최근 민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민초단’이라는 단어가 생겨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라면서 “민트초코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어 민트초코 디저트를 대거 출시했다”라고 설명했다.

민트초코는 1973년 영국 사우스 데본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대학생 마릴린 리케츠가 앤 공주(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딸)의 결혼에 사용할 디저트 콘테스트에서 ‘민트 로얄’(Mint royale)이라는 이름으로 제출한 아이스크림에서 유래했다. 육식 위주로 식사하는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입맛을 개운하게 해주는 민트초코 수요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배민상회에서 판매하는 민트초코 치킨소스로 버무린 치킨(사진=배민상회 캡쳐)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민트초코는 호불호가 크게 엇갈린다. 이에 따라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을 일컫는 ‘민초단’과 민트초코를 배격하는 ‘반(反)민초단’이란 인터넷 은어까지 나올 정도다. 민초단과 반민초단의 논쟁은 현재 일종의 밈(meme·인터넷 유행요소)으로 굳어진 상태다. 이를 노리고 독특한 민트초코 상품을 출시해 주목도를 높이는 ‘밈’ 마케팅도 늘어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에서 운영하는 자영업자 대상 식자재 온라인쇼핑몰 ‘배민상회’에서는 지난 9월 17일부터 ‘괴식 기획’ 치킨편의 일환으로 치킨용 민트초코소스 1kg을 62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식재료를 혼합해 먹는 ‘괴식’이 인기라며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 상품 출시를 결정했다고 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민트초코 치킨소스는 상품의 재미를 소비하며 그 경험을 SNS 공유하는 특징을 가진 Z세대 겨냥한 펀슈머 마케팅의 일부”라면서 “실제로 6종이 판매되고 있는 치킨편 괴식 6종 가운데서도 민트초코 치킨소스 판매량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김무연 (nosmok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