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블랙핑크 측 "판다 사육사 체험 당시 위생수칙 준수..관련 영상 업로드 유보" [전문]

입력 2020. 11. 07. 10:06 수정 2020. 11. 07. 11: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블랙핑크가 웹예능에서 장갑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새끼 판다를 만졌다가 중국 네티즌의 공격을 받은 가운데, 관련 영상 업로드를 유보하기로 했다.

블랙핑크 소속사 측은 "에버랜드 판다 관련 블랙핑크의 사육사 체험은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 참여 아래 철저한 방역 관리 및 위생 수칙을 지키며 진행되었다"라며 "특히 블랙핑크는 아기 판다를 만났을 때 멤버 모두 위생장갑, 마스크와 보호복을 착용했으며 모든 장면 전환 시마다 손, 신발 소독이 진행됐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웹예능에서 장갑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새끼 판다를 만졌다가 중국 네티즌의 공격을 받은 가운데, 관련 영상 업로드를 유보하기로 했다.

7일 오전 블랙핑크 팬클럽 블링크 공식 트위터에는 "이날 업로드 예정이었던 '블랙핑크 - '24/365 위드 블랙핑크' 라스트 에피소드(BLACKPINK - '24/365 with BLACKPINK' Last Episode)' 영상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라는 공지글이 올라왔다.

블랙핑크 소속사 측은 "에버랜드 판다 관련 블랙핑크의 사육사 체험은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 참여 아래 철저한 방역 관리 및 위생 수칙을 지키며 진행되었다"라며 "특히 블랙핑크는 아기 판다를 만났을 때 멤버 모두 위생장갑, 마스크와 보호복을 착용했으며 모든 장면 전환 시마다 손, 신발 소독이 진행됐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비전문가가 아기 판다와 밀접 접촉하는 행동은 또 다른 차원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다 보전 전문가의 권고와 국제 협력 관례를 존중해 관련 영상 상영은 유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웹예능 '24/365 위드 블랙핑크'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블랙핑크 멤버 제니, 로제는 에버랜드를 방문해 1일 판다 사육사 체험에 나섰다. 이후 다수 중국 네티즌은 제니와 로제가 판다와 접촉할 때 장갑이나 마스크를 끼지 않았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현재 해당 영상은 내려진 상태다.

이하 블랙핑크 팬클럽 블링크 공식 트위터 공지글 전문.

안녕하세요.

기존 금일 11/7 (토) 업로드 예정이었던 BLACKPINK - '24/365 with BLACKPINK' Last Episode 영상 유보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에버랜드 판다 관련 블랙핑크의 사육사 체험은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 참여 아래 철저한 방역 관리 및 위생 수칙을 지키며 진행되었습니다.

특히 블랙핑크는 아기 판다를 만났을 때 멤버 모두 위생장갑, 마스크와 보호복을 착용하였으며, 모든 장면 전환시마다 손, 신발 소독이 진행되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그럼에도 '비전문가가 아기 판다와 밀접 접촉하는 행동은 또 다른 차원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다 보전 전문가 분들의 권고와 국제 협력 관례를 존중하여 관련 영상의 상영은 유보하기로 하였습니다.

염려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이번 촬영에 참여한 블랙핑크 및 판다에 대해 변함없는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