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배달앱 지각변동 시작됐다"

정유미 기자 입력 2020. 10. 25. 13: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의 후발 주자인 쿠팡이츠와 위메프오가 공격적인 행보에 나서면서 시장 판도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아직은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장악하고 있지만 3위였던 배달통은 월간 이용자 수에서 이미 후발 주자에게 추월당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배달대행서비스 앱 사용량 모바일인덱스를 분석한 결과 쿠팡이츠 월간 사용자가 지난해 8월 17만4057명에서 올 8월에는 74만8322명으로 4.3배 증가했다. 위메프오 월간 사용자는 같은 기간 2만3672명에서 17만5414명으로 7.4배 늘었다.

총 설치기기 대비 사용자 수 비율은 위메프오가 63.2%, 쿠팡이츠 61.0%로 요기요 59.5%를 뛰어넘었다. 이 비율은 앱 실사용률을 알 수 있는 지표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집계한 9월 한 달간 배달앱 월간 순이용자 수(MAU)도 배달의민족(1318만명), 요기요(660만명)에 이어 쿠팡이츠(150만명), 위메프오(50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배민 MAU는 지난해 9월 1030만명에서 올 9월에는 1318만명으로 증가했지만 요기요는 같은 기간 731만명에서 660만명으로 줄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쿠팡이츠 MAU는 34만명에서 150만명으로, 위메프오는 8만명에서 50만명으로 껑충 뛰었다. 배달통 MAU는 2019년 9월 65만명으로 업계 3위였지만 지난 2월 쿠팡이츠에 처음 역전당했다.

후발주자들은 빠른 배달과 저렴한 수수료 정책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쿠팡이츠는 다른 곳과 달리 배달원 1명이 한 번에 주문 1건만 배달하고 있고, 위메프오는 월 8800원의 서버 비용만 내면 중개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업계 관계자는 “쿠팡이츠와 위메프오의 서비스가 아직 서울 등 수도권 중심인 만큼 전국적으로 서비스가 확대될 경우 배민과 요기요의 시장 독점에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