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저도 경찰이 될 수 있을까요?"..백혈병 고교생의 일일 경찰 체험

박찬 입력 2020. 10. 20. 19:43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내일 경찰의 날을 앞두고 한 고교생이 일일 경찰관이 됐습니다.

백혈병에 걸린 이 학생의 장래희망이 경찰이라 경찰서에서 특별히 기회를 마련한 건데요.

뇌종양을 이겨낸 경찰관을 만나 따뜻한 조언도 들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앳된 모습의 한 학생이 경찰관 도움을 받아 경찰복을 입습니다.

["이거는 이 단추가 아니에요. 이것부터 채워야 돼요."]

그 모습이 신기한지 연신 사진을 찍어 봅니다.

장래 희망이 경찰관인 올해 17살 조유하 양입니다.

유하 양은 지난해 급성 백혈병에 걸렸습니다.

[조유하/고등학교 1학년 : "7월, 8월 그때가 엄청 힘들어 가지고 눈도 못 뜨고..."]

동생의 조혈모세포를 이식해 병세가 나아지고 있지만, 떨어진 체력은 쉽게 돌아오지 않습니다.

[조유하/고등학교 1학년 : "누워있기만 되니깐 아예 근육이 없어지고 면역력도 많이 떨어지고..."]

그런 유하 양에게 소중한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난치병 환자의 소원을 들어주는 한 시민단체 도움으로 일일 경찰관이 된 겁니다.

평소 해보고 싶었던 모의 사격도 해보고,

[경찰관 : "앞에 뒤에 이렇게 홈 파인 데, 여기를 맞춰가지고..."]

순찰차에 타 무전도 보내 봅니다.

[조유하/고등학교 1학년 : "경찰 아저씨들 힘내세요!"]

혹시 자신처럼 큰 병을 이겨낸 경찰관이 있을지 궁금했던 유하 양.

뇌종양을 앓았던 경찰관의 조언은 더 큰 힘이 됩니다.

[장택수/광주 북부서 경위 : "운동도 조금씩 무리하게 하지 말고 꾸준히 하다 보면 건강도 좋아지고..."]

멀어진 줄 알았던 경찰관의 꿈.

유하 양은 결코 포기하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조유하/고등학교 1학년 : "꿈이 없어졌다고 생각해 가지고 조금 우울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했었는데, 희망을 심어주셔 가지고 앞으로 꿈에 대해서 더 생각하고 노력할 거 같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김재현/영상편집:이태희

박찬 기자 (coldpark@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