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용인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장학기금 모금

신혜림 입력 2020.07.21. 15: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총학생회 및 학생회 임원진 3000만원 기부
용인대학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장학기금` 모금
용인대학교(박선경 총장)가 8월 15일까지 한 달간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상황이 어려워진 재학생들을 돕기 위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장학기금' 모금 운동을 펼친다고 21일 밝혔다.

용인대는 부모님의 실직이나 학생 본인의 아르바이트 중단 등으로 학업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학생들을 돕기 위해 용인대 구성원과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장학기금을 모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모금의 첫 번째 주인공은 용인대 총학생회 임원과 학생회 간부들이었다. 용인대 제34대 '한마디' 총학생회 임원진을 비롯한 학생자치기구와 단과대학 및 학과별 회장단은 학생 간부 장학금을 기부하는 등 총 3천115만원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

김성재 총학생회장은"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 교직원들이 교내 방역 활동에 힘쓰는 모습을 보고 총학생회를 비롯한 학생 간부진들도 학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상생의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선경 용인대학교 총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러한 결정을 해준 총학생회와 학생 간부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전 세계적인 재난 상황 속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이어갈 수 있도록 교직원, 동문 등 용인대 구성원과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용인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학내 방역활동을 진행해 왔다. 지난 5월부터 학생대표와 학교 간의 소통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편을 겪은 재학생 전원에게 코로나19 극복 학업 장려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