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역대급 '사하라 먼지구름', 카리브해 덮쳤다..곧 미국 상륙할 듯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6.25. 22: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24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상공에 짙은 사하라 먼지구름이 드리웠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이르면 25일쯤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바나|AFP연합뉴스


북아프리카 사하라사막에서 발생한 역대급 먼지구름이 24일(현지시간) 쿠바 하늘을 뒤덮었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이르면 25일쯤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NN 등 미 언론들은 사하라에서 발생한 먼지구름이 멕시코만을 가로질러 25일부터 미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말쯤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플로리다주를 비롯해 동부 일대까지 뒤덮을 것으로 보인다.

사하라 먼지구름은 사하라 사막 상공의 건조한 공기층 때문에 매년 발생하는 기상 현상이다. 6월 말부터 8월 중순에 주로 발생한다. 올해는 막대한 사막의 먼지를 포함하고 있어 “밀도와 크기 면에서 5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먼지구름”으로 여겨지며 ‘고질라’ ‘괴물’ 등의 별칭이 불었다.

영국 자연환경조사국(NERC)은 “사하라 황사가 대서양을 건너 이동할 때 상당량이 바람에 흩어지지만, 올해는 먼지층이 두꺼워 위성에서도 보일 정도”라고 밝혔다. 클레어 라이더 NERC 연구팀장은 CNN에 “고농도의 사하라 먼지구름이 미국 상공에 도달하는 건 이례적 현상이다. 여태껏 관찰한 것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먼지구름”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에 사하라 먼지구름까지 겹치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처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NBC방송은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사하라 먼지구름은 천식 등 호흡기 질환을 악화시킨다”며 “코로나19도 호흡기 질환이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레고리 웰니어스 보스턴대학 환경보건학 교수는 “대기오염과 코로나19 사이에 상호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상공에 짙은 사하라 먼지구름이 드리웠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이르면 25일쯤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바나|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상공에 짙은 사하라 먼지구름이 드리웠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이르면 25일쯤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바나|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상공에 짙은 사하라 먼지구름이 드리웠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이르면 25일쯤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바나|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상공에 짙은 사하라 먼지구름이 드리웠다. 푸에르토리코 산후안의 미 기상청(NWS)은 사하라 사막발 먼지구름이 카리브해 지역을 지나 이르면 25일쯤 먼지 기둥의 중심부가 미국 접경 지역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바나|AFP연합뉴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