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경찰 "효성 조현준·KT 황창규 회장 소환시점 검토만 남아"

by. 김도용 기자 입력 2019.09.23. 13:12 수정 2019.09.23. 14: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효성의 '회삿돈 횡령'과 KT의 '경영고문 로비' 혐의에 대해 수사를 해온 경찰이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 짓고 조만간 조현준 회장과 황창규 회장의 소환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KT의 경영고문 로비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경찰청은 "KT의 경영고문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일부 압수수색을 펼쳤는데 추가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한지, 최종 대상자(황창규 KT 회장)를 조사할 건지 염두에 두고 있다. 조만간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영고문 로비 의혹' KT도 조만간 조사 마무리
조현준 효성 회장.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효성의 '회삿돈 횡령'과 KT의 '경영고문 로비' 혐의에 대해 수사를 해온 경찰이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 짓고 조만간 조현준 회장과 황창규 회장의 소환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청은 23일 정례 간담회에서 "효성의 '회삿돈 횡령' 수사에 대해 "수사가 장기화 된 만큼 신속하게 마무리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대부분 조사가 다 이뤄졌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관련 법리를 검토, 마지막 조사를 어떻게 할지 생각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혐의가 있는 조현준 회장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경찰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형사 사건의 변호사 비용을 개인 돈이 아닌 회삿돈으로 지급한 정황을 포착,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검사장 출신 등 여러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공방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변호사 수임료 등을 회삿돈으로 처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수대는 2018년 9월 조 회장이 개인 형사사건의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을 사용해 충당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KT의 경영고문 로비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경찰청은 "KT의 경영고문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일부 압수수색을 펼쳤는데 추가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한지, 최종 대상자(황창규 KT 회장)를 조사할 건지 염두에 두고 있다. 조만간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26일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창규 회장에 대해 Δ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상 업무상배임죄 Δ조세범처벌법위반죄 Δ횡령죄 Δ뇌물죄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들은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총 20억원가량을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발사건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 노만석)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배당했고 경찰은 지난 7월 연이틀 KT 본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7일에는 과거 비서실장을 지낸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사장, 김인회 KT 경영기획부문 부문장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경찰은 조 회장, 황 회장에 대한 공개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소환 일정응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 수사된 것을 토대로 충분히 검토한 뒤 방향을 세우고 마무리 준비를 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